美, 신규 확진 나흘째 80만명대 '정체'…입원환자는 또 최고치 | 연합뉴스

美, 신규 확진 나흘째 80만명대 '정체'…입원환자는 또 최고치

2022-01-17 오후 9:32:00

美, 신규 확진 나흘째 80만명대 '정체'…입원환자는 또 최고치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미국에서 하루 평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미국 버지니아주의 드라이브스루 코로나19 검사소에 줄 지어 늘어선 차량들[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미국에서 하루 평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80만명 선을 유지하며 정체 양상을 이어갔다.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를 80만1천903명으로 집계했다.2주 전보다 1.98배로 늘어난 것으로, 이달 10일까지만 해도 증가율이 3배를 넘었던 것과 견주면 증가세가 확연히 둔화했다.

광고또 나흘 연속으로 신규 확진자가 80만명대를 유지했다. 13일에는 80만3천736명, 14일에는 80만6천157명, 15일에는 80만5천69명이었다.다만 확진자의 후행 지표인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61% 증가하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최고치인 15만5천943명으로 올라섰다.하루 평균 사망자도 57% 늘며 1천964명으로 2천명에 근접했다.오미크론 확산의 초기 진앙이었던 뉴욕주에서는 상황이 호전되며 캐시 호컬 주지사가 연일 희망적인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신규 확진 4,194명…내일부터 사적 모임 6명까지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천194명으로 닷새째 4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사흘 연속 600명대입니다. 내일부터는 방역패스 계도기간이 끝나기 때문에 위반하면 시설관리자와 이용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美 오미크론 확산 정체?…신규 확진 사흘째 80만명선 | 연합뉴스(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오미크론 변이가 확산 중인 미국에서 하루 평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

[속보] 위중증 579명 50여 일 만에 500명대…신규 확진 3,859명[속보] 위중증 579명 50여 일 만에 500명대…신규 확진 3,859명 SBS뉴스

[속보] 코로나19 신규 환자 3,859명...전날보다 335명 줄어코로나19 신규 환자 3,859명…전날보다 335명 줄어주말 검사자 수 감소 영향으로 일시적 줄어든 듯1주일 전보다 854명 늘어…2주일 전보다 734명 증가오미크론 영향 코로나19 감소세에서 상승세로 전환 주목국내 발생 3,551명·해외유입 308명해외유입 전날보다 73명 줄어…20일째 세 자릿수 기록위중...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859명…오미크론 확진자 급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엿새 만에 3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7일) 0시 기준 코... Free BostApp makes it safe and easy to connect with people around avoiding close contact that spreads coronavirus. Download for free at Apple & Google

이재명 '금강산 재개·DMZ 관광' vs 윤석열 '서울 40만 호 신규 공급'[앵커]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이틀째 강원 지역을 누비며 금강산 관광 재개와 DMZ 관광특구 조성 등을 골자로 하는 지역 공약을 발표했습니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서울에 주택 40만 호를 신규 공급하고 도심 철도와 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지하화하는 내용의 공약으로 맞불을 놨습니다.국회 취재기자...

뉴욕주지사 "코로나구름 떠난다"…의무총감 "아직 정점 아냐" 미국 버지니아주의 드라이브스루 코로나19 검사소에 줄 지어 늘어선 차량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미국에서 하루 평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80만명 선을 유지하며 정체 양상을 이어갔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를 80만1천903명으로 집계했다. 2주 전보다 1.98배로 늘어난 것으로, 이달 10일까지만 해도 증가율이 3배를 넘었던 것과 견주면 증가세가 확연히 둔화했다. 광고 또 나흘 연속으로 신규 확진자가 80만명대를 유지했다. 13일에는 80만3천736명, 14일에는 80만6천157명, 15일에는 80만5천69명이었다. 다만 확진자의 후행 지표인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61% 증가하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최고치인 15만5천943명으로 올라섰다. 하루 평균 사망자도 57% 늘며 1천964명으로 2천명에 근접했다. 오미크론 확산의 초기 진앙이었던 뉴욕주에서는 상황이 호전되며 캐시 호컬 주지사가 연일 희망적인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호컬 주지사는 16일"코로나19 구름이 떠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전반적으로 코로나19 예보는 그 이전보다 훨씬 밝다"며"만약 병원 입원 환자 역시 계속 내려간다면 이는 매우 긍정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현재 뉴욕시의 병원들에 입원한 환자 중 약 절반은 코로나19 환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2개 군 의무팀이 뉴욕의 공공병원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호컬 주지사는 여기에 보태 연방정부에 800명의 의료진을 '기동타격대'로 주 전역에 배치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비베크 머시 미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 겸 의무총감은 같은 날 CNN에 나와"문제는 나라 전체가 같은 속도로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전국적인 정점이 며칠 내에 올 것으로 예상해선 안 된다. 앞으로 몇 주는 힘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sisyph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