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도 광산' 세계유산 후보 추천 강행...다시 시작된 '역사 전쟁'

2022-01-28 오후 5:40:00

日, '사도 광산' 세계유산 후보 추천 강행...다시 시작된 '역사 전쟁'

Ytn, 뉴스채널

日, '사도 광산' 세계유산 후보 추천 강행...다시 시작된 '역사 전쟁'

[앵커]강제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일본 정부가 올해 세계유산 후보로 추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한국의 반대로 등재가 어려울 것을 알면서도 아베 전 총리 등 자민당 내 강경파의 압박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기자]기시다 일본 총리는 발표 전날까지만 해도 올...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군함도에 이어 강제동원 현장을 세계유산에 등재하려는데 대한 한국의 반발을 의식해 미룰 가능성도 내비친 겁니다.총리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한국과 대화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아베 전 총리는 자신의 SNS에 한국과의 '역사 전쟁을 피해서는 안된다'는 글을 올리며 여론을 자극했습니다.일본 정부는 조선인 강제동원 사실을 한국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부인하고 있습니다.위안부 기록을 세계유산으로 올리지 못하게 일본 주도로 심사 제도를 바꾼 뒤 문화유산에도 당사국 간 합의를 촉진하는 지침이 도입됐기 때문입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勝手に歴史戦争とか言っててやはり韓国って劣等感しか無いんだね(笑) 歴史ってしってるか? 自分達に都合が良いように書き換えたものが歴史では無いのでよ 歴史とはあった事をそのまま記録するのだよ! まぁそれを知ってたら独立記念を独立門でやって無いよな(笑) [방송사고?] 뉴있저 오늘 (1/28) 김만배가 '윤석렬 언급한 녹취' '내가 가진 카드면...' 단독보도 예고 ! 그러나 본방에서 잘렸네요? 이건 뭘까요? 이상해서 올립니다. 이런 방송사고가 있었다던데.. 사실입니까? YTN!!에서 해명이던 뭐던.... 해명이 필요해 보이는데요?

일 대사 불러들인 외교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강한 유감”정부가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키로 결정한 일본 정부를 향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등재 추진을 중단하라고 엄중하게 촉구했다. 안될걸.. 이제 한국눈치도 볼긴더.

외교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강한 유감'…日대사 초치(종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외교부는 28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

외교부, 日 대사 초치...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항의외교부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했습니다.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오늘 저녁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습니다.굳은 표정으로 청사에 들어선 아이보시 대사는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침묵을 지켰습니다.오늘 ...

외교부, 아이보시日대사 초치…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결정 항의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외교부는 28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佐渡)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

[속보] 일본, 조선인 징용 현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결정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교도통신 “일본 정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방향으로 최종 조율”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오늘 교도... 토착왜구 국민의힘이 좋아할 뉴스 아닌가? 일본 정치인들 다 저 광산에 쳐넣고 입구 폭파해라

[앵커] 강제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일본 정부가 올해 세계유산 후보로 추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일본 정부가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하기로 결정한 28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대변인 성명 "중단 엄중히 촉구"…민관 TF구성해 대응키로 외교부,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초치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한 28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외교부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했습니다.

한국의 반대로 등재가 어려울 것을 알면서도 아베 전 총리 등 자민당 내 강경파의 압박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저녁 아이보시 고이치 일본 대사를 정부서울청사 별관(외교부 청사)으로 불러 “등재 추진 중단”을 촉구하며 항의했다. [기자] 기시다 일본 총리는 발표 전날까지만 해도 올해와 내년 이후 중 어느 쪽이 등재 실현에 더 효과적인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28 pdj6635@yna. 군함도에 이어 강제동원 현장을 세계유산에 등재하려는데 대한 한국의 반발을 의식해 미룰 가능성도 내비친 겁니다. 일본 정부가 ‘군함도’(하시마) 등에서의 조선인 강제노역을 설명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지난해 7월 세계유산위원회가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 사실을 환기한 것이다. 하지만 불과 하루 만에 기시다 총리는 사도 광산을 올해 추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올해 신청해 조기에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등록 실현의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해 2월 1일에 추천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저녁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했다.] 총리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한국과 대화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물론 한국에는 독자적인 의견이 있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냉정하고 정중한 논의, 대화를 해나가고자 합니다. 외교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일본이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했을 때도 추조 가즈오(中條一夫)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장을 초치했으며, 이번에 급을 높여 한층 강하게 항의한 셈이기도 하다.] 이번 결정에 이르기까지 아베 전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 내 강경파는 빨리 추천을 결정하라며 일본 정부를 거세게 압박했습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의 SNS에 한국과의 '역사 전쟁을 피해서는 안된다'는 글을 올리며 여론을 자극했습니다. 국회에서는 사도 광산 추천을 놓고 일본의 명예가 걸린 일이라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관련기사. 성명에서는"우리 측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시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키로 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다카이치 사나에 / 자민당 정조회장 : (사도 광산의 추천 시기인) 에도시대 전통적 수공업에 있어서는 한국은 당사자일 수 없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설명해야 합니다. 만약 이것도 불가능하다고 포기한다면 국가의 명예가 걸린 사태가 됩니다.] 일본 정부는 조선인 강제동원 사실을 한국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부인하고 있습니다. 외교부는"일본 정부가 2015년 세계유산 등재 시 스스로 약속한 후속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함을 재차 강조한다"고 밝혔다.

[고바야시 히사토모 / 강제동원 진상규명 네트워크 : (조선인 강제동원에 대해) 기업이 한 것이므로 일본 정부는 책임이 없다고 했습니다. 정부가 공식 조사할 필요가 없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한국이 반발하는 가운데 세계유산에 등재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은 일본 정부도 인식하고 있습니다. TF를 중심으로 사도 광산 관련 자료 수집과 분석, 대외 교섭 및 홍보 등을 하면서 사도 광산에 대한 종합적·체계적 대응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위안부 기록을 세계유산으로 올리지 못하게 일본 주도로 심사 제도를 바꾼 뒤 문화유산에도 당사국 간 합의를 촉진하는 지침이 도입됐기 때문입니다. 일본은 정부 차원의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역사 인식을 둘러싼 한국과의 외교전에 본격적으로 나설 채비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heeva@yna.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

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