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외교적으로 해결해야”…日 기시다 “韓서 대응해야”

2021-10-15 오후 6:12:00

文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외교적으로 해결해야”…日 기시다 “韓서 대응해야”

文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외교적으로 해결해야”…日 기시다 “韓서 대응해야”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5일 오후 30분간 진행한 첫 전화통화부터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 등 한일 관계 경색의 핵심 쟁점인 과거사 문제를…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5일 오후 30분간 진행한 첫 전화통화부터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 등 한일 관계 경색의 핵심 쟁점인 과거사 문제를 꺼냈다. 문 대통령이 “외교적 해법”을 강조한 반면 기시다 총리가 과거사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해결을 요구하는 등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 당장 한일관계 개선의 돌파구를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양국 간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며 외교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화하자”고 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먼저 진정한 사과를 해야 문제의 실마리가 풀릴 수 있다는 입장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동아일보 »

?

문 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첫 정상통화…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언급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늘 오후 첫 정상통화를 했습니다. 지난 4일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지 11일 만으로, 오늘 통화는 기시다 총리에 대한 취임 인사를 겸해 이뤄졌습니다.

교도통신 '문 대통령·기시다 일본 총리, 첫 통화'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통화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4일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이후 한일 양국 정상이 대화를 나… 무관심

교도통신 “문 대통령·기시다 오늘 첫 전화회담 조정”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첫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 에이~씨부럴~ 왤케 쪽빠리새끼들하고 친해지지 못해서 안달이실까?

교도통신 '문 대통령·기시다 오늘 첫 전화회담 조정'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첫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두 정상이 이날 전화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에혀~씨부럴~ 쪽빠리새끼들한테 또 뒷통수 맞으실라~

문 대통령-기시다 총리 첫 통화…“위안부 등 한국에 적절한 대응 요구”기시다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과 통화를 마친 후 기자단에 강제동원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소송에 관해 “한국 쪽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말했다고 교도 통신이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현재 시점에서 문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할 계획은 없다고도 말했다. 야, 우리도 너희랑 만날 계획 없거든. 웃겨 증말. 뭉가 넘과 그일당들이 저지른 사고 아닌가 니들 일당은 연대해서 배상금을 사비로 마련해라

문 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첫 정상통화…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언급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늘 오후 첫 정상통화를 했습니다. 지난 4일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지 11일 만으로, 오늘 통화는 기시다 총리에 대한 취임 인사를 겸해 이뤄졌습니다.

동아일보 DB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5일 오후 30분간 진행한 첫 전화통화부터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 등 한일 관계 경색의 핵심 쟁점인 과거사 문제를 꺼냈다.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늘(15일) 오후 첫 정상통화를 했습니다.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통화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입력.

문 대통령이 “외교적 해법”을 강조한 반면 기시다 총리가 과거사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해결을 요구하는 등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 당장 한일관계 개선의 돌파구를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양국 간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며 외교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화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제100대 총리로 취임한 기시다 총리와 오늘 오후 6시 40분부터 약 30분 동안 통화를 하며, 총리 취임을 축하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먼저 진정한 사과를 해야 문제의 실마리가 풀릴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따뜻한 축하 말씀에 감사드린다, 엄중한 안보 상황 하에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면서"한일 양국을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시키자는 문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관계가 몇몇 현안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지를 갖고 서로 노력하면 함께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사진출처=뉴시스 반면 기시다 총리는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되풀이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며,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과의 통화 후 기자들을 만나 “한일 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 2015년 12월 외상 시절 한일 위안부 합의를 주도했던 기시다 총리는 과거사 문제에서 “한국이 먼저 해결책을 가져와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에게 “직접 만나 양국 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인 납치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한국 정부도 계속 관심을 가지고 협력할 것이라고 했고 기시다 총리는 사의를 표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기자들에게 “과거사 문제와는 별개로 한일 간 의사소통은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지만 대면 정상회담 등 문 대통령과의 추가 회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했다. 양 정상은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는 필요성에는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증강을 막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빨리 재개할 필요가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미대화가 조기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다만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 미사일 활동이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억지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대북 제재 유지 필요성을 강조했다.

창닫기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베스트 추천 뉴스Copyright by dongA.com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