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선인 '여가부, 소명 다 했다...인수위부터 철저히 실력 중심'

2022-03-13 오후 2:10:00

尹 당선인 '여가부, 소명 다 했다...인수위부터 철저히 실력 중심'

Ytn, 뉴스채널

尹 당선인 '여가부, 소명 다 했다...인수위부터 철저히 실력 중심'

[앵커]윤석열 당선인은 당내에서도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대해 이행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또, 인수위원을 구성할 때 여성 할당이나 지역 안배는 자리 나눠 먹기 식에 불과하다며 철저한 실력 중심으로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대선 과정에서 여성가족부 폐지와 무고죄 ...

윤석열 당선인은 당내에서도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대해 이행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또, 인수위원을 구성할 때 여성 할당이나 지역 안배는 자리 나눠 먹기 식에 불과하다며 철저한 실력 중심으로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대선 과정에서 여성가족부 폐지와 무고죄 처벌 강화 등 20대 남성 이른바 이대남 '맞춤 공약'을 선보였던 윤석열 당선인!결과적으로 2030 남성 유권자의 압도적인 지지를 이끌었지만, 2030 여성 유권자가 이재명 후보로 결집하면서 당선 이후 여가부 폐지 공약은 또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당내에서도 찬반론이 불거진 가운데, 윤 당선인은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윤석열 / 대통령 당선인 : 부처에 역사적 소명을 다 하지 않았느냐. 더 효과적인 정부 조직을 구상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특히 과거 남녀의 성별 차이가 심해 김대중 대통령 시절 여가부가 설치돼 역할을 해 왔지만, 지금은 이 같은 문제를 개별 문제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이를 위해 이들이 겪는 불공정과 인권 침해 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더 효과적인 정부 조직을 구상해야 한다고 단호히 말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女性家族部를 廢止하여야 한다. ○事由 • '未來 世代의 核心 關心事가 經濟와 일자리여야 하는데,女家部가 葛藤을 助長하면서 이들 妨害하고 있다' • '이대남(20대 남성)과 이대녀(20대 여성)는 差異點 보다 共通點이 더 많다. • 就職이 어렵고 내 집 마련도 힘들다.' • '女家部는 靑年 共通의

윤석열 당선인 '여가부, 역사적 소명 다해' 폐지 의지 피력'지금부터는 개별적으로 구체적인 불공정 사회라든지 범죄적 사안에 더 확실하게 대응하는 게 맞기 때문에 지금은 부처의 역사적 소명을 다하지 않았느냐” 머래 언제가 들어본 화법인데... 오래는 못가겠구나. 한국말입니까?

윤석열 당선인, 대통령인수위 산하에 ‘지역균형발전TF’ 설치 결정개 쓰래기야 ㅡㅡㅡ 룸 싸롱가서 줄리들모아놓고 빤스 입고 구두에 술 쳐부어서 술 쳐마시 면서 노래나 쳐불러라 노래점수가 많이나오면 어프컷이나 날리고 ㅡ그게 너의 생활이잔아 니가 뭘 안다고 인수를하냐 연병을하네 최고 밑바닥인생이 대통령이라 참 세상좋다 ㅡㅡ쓰래기야 대선결과대로 해랏. 항상 수익자 부담원칙이닷! 지지한만큼 가져가야 나중에도 정신차리고 지역감정 사라진다. 나라를 다 갈아먹겠군

내일쯤 인수위원장 발표‥윤 당선인 인선 구상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대선 후 첫 주말인 오늘, 공개 활동 없이 서울 서초동 자택에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당선인은 자택에 머무르며 국정 과... 아하!!! 부어라 마셔라!!! 윤 도리도리… 닛뽕 으로 - 튈때 ㅠㅠㅠㅠ 이런것까지 우리가 알아야 하니?

'고발사주·주가조작' 尹 당선인 측 수사는 올스톱?[앵커]대통령 취임까지 두 달 동안 윤석열 당선인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여러 고발 사건의 향배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의혹은 많지만, 뚜렷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수사기관들이 서둘러 종결하거나 결론을 하세월 미룰 거라는 전망이 많습니다.나혜인 기자입니다.[기자]윤석열 당선인이 피... 당선은 아무나하나.. 혜택은 있어야 한다! ㅅㅂㅅㄲ 검찰의 어퍼컷행진은 언제진행될까? 먼저 검찰내부의 레드와인 범벅 부터인가?

윤석열 당선인, '광화문 집무실' 추진…'민관합동위도 함께 한다'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광화문으로 옮기는 공약을 이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아직 구체적인 위치가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 기왕이면 세종시로 내려가라. 광화문이나 청와대나 뭐가 다르냐?

'검찰 독립' 윤 당선인 공약…관건은 '협치와 공정 인사'검찰총장 출신인 윤석열 당선인은 사법 분야, 특히 검찰의 권한에 대해서 많은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지금 정부의 검찰 개혁 방향과는 부딪히는 지점도 있고, 법을 개정해야 하는 부분도 많아서 이 역시 국회에서 민주당의 협조가 필수적입니다. 범죄 집단, 좌익 패당과 협치 그런 것 하는 것 아니거든? 협치와 공정 좋은말 그치만 충견 년 ㆍ넘들 먼저 완전제거 불법을 저질러도 승진 시키는 충견들 ㆍㆍ ㆍ 총장이나 장관이나 ㆍㆍㆍ 말도 안되는 공약.

[앵커] 윤석열 당선인은 당내에서도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대해 이행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지난 10일 오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선대본부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2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산하에 지역균형발전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대선 후 첫 주말인 오늘, 공개 활동 없이 서울 서초동 자택에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인수위원을 구성할 때 여성 할당이나 지역 안배는 자리 나눠 먹기 식에 불과하다며 철저한 실력 중심으로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재차 여가부 폐지 공약 추진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기자] 대선 과정에서 여성가족부 폐지와 무고죄 처벌 강화 등 20대 남성 이른바 이대남 '맞춤 공약'을 선보였던 윤석열 당선인! 결과적으로 2030 남성 유권자의 압도적인 지지를 이끌었지만, 2030 여성 유권자가 이재명 후보로 결집하면서 당선 이후 여가부 폐지 공약은 또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이어 “다음 주 월요일에는 본격적인 통의동 시대가 시작된다”라며 “윤 당선인이 종로구 통의동 금감원 연수원에 마련되는 당선인 집무실로 출근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당내에서도 찬반론이 불거진 가운데, 윤 당선인은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이날 발표 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여가부 폐지와 관련한 정치권의 이견이나 반발을 어떻게 돌파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윤석열 / 대통령 당선인 : 부처에 역사적 소명을 다 하지 않았느냐.co.

더 효과적인 정부 조직을 구상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윤 당선인은 “과거에는 집합적 성별 차별이 심해서 김대중 대통령 시절에 (여가부를) 만들어서 많은 법제 등으로 역할을 해왔다”면서 “지금부터는 개별적이고 구체적인 불공정 사례나 범죄적 사안에 대해 더 확실하게 대응하는 게 맞기 때문에 지금은 부처의 역사적 소명을 다하지 않았느냐”라고 했다.)] 특히 과거 남녀의 성별 차이가 심해 김대중 대통령 시절 여가부가 설치돼 역할을 해 왔지만, 지금은 이 같은 문제를 개별 문제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를 위해 이들이 겪는 불공정과 인권 침해 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더 효과적인 정부 조직을 구상해야 한다고 단호히 말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또한 인사 원칙과 관련해 지역·여성할당제를 배제할 것이란 언론보도를 두고 “국민을 제대로 모시려면 각 분야 최고 경륜과 실력 있는 사람으로 모셔야지, 자리 나눠먹기식으로 해서는 국민통합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석열 / 대통령 당선인 : (남녀가) 구체적인 상황에서 겪게 되는 범죄 내지는 불공정의 문제들을 해결하기가 지금은 어렵다고 봅니다. 개별적이고 구체적인 불공정 사례라든지 범죄적 사안에 대해서 더 확실하게 대응하는 것이. 청년이나 미래 세대가 볼 때 정부에 대해 실망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 무엇보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인선 과정에서 인사 쇼는 안 하겠다며 철저히 실력 중심으로 꾸리겠다고 했습니다. 여성 할당제와 지역 안배를 고려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이렇게 답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당선인 : 각 분야 최고의 경륜과 실력 있는 사람으로 모셔야 하는 거지, 자리를 나눠 먹기 식으로 해서는 저는 그런 식으로 국민 통합은 안 된다고 봅니다.] 또 일각에서 제기되는 초대 국무총리 조기 지명에 대해서는 정부 출범 이후 인사청문회에 맞춰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다만, 지금은 일 잘하는 정부, 능력 있는 정부가 되기 위한 인수위 출범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

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