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대장동 사업 전부터 관여'...배임 입증 난항

Redirecting to full article in 5 second(s)...

[앵커]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방식이 확정되기 훨씬 전부터 사업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남욱 변호사에게 사업 편의를 제공하고 금품을 받은 것으로 검찰이 판단한 건데 핵심 의혹인 배임 관련 수사는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손효정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