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프리즘] 또, 여전히 구명줄은 없었다

Redirecting to full article in 5 second(s)...

하어영 전국팀장 “걸리면, 재수가 없으면, 끊어진다고 그러더라고요.” 사고를 ‘운’에 빗댄 공무원의 말은 드라마 감상평처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