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우려 씻고 2골 폭발…'의조!' 환호

Redirecting to full article in 5 second(s)...

보르도의 황의조 선수가 시즌 첫 골과 2호 골을 한꺼번에 터뜨리며 부상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습니다. 시즌 첫 승을 따낸 보르도의 라커룸에서는 황의조의 이름이 울려 퍼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