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尹 취임 사흘 앞두고 또 미상발사체 발사...탄도미사일 추정

2022-05-07 오전 9:10:00

北, 尹 취임 사흘 앞두고 또 미상발사체 발사...탄도미사일 추정

Ytn, 뉴스채널

北, 尹 취임 사흘 앞두고 또 미상발사체 발사...탄도미사일 추정

[앵커]윤석열 당선인의 취임을 사흘 앞둔 오늘, 북한이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또다시 발사했습니다.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 4일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사흘만인데, 올해 들어 15번째 무력 도발입니다.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신준명 기자![기자] 네, 국방부입니다.[앵커]자세한 상황 전해...

윤석열 당선인의 취임을 사흘 앞둔 오늘, 북한이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또다시 발사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 4일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사흘만인데, 올해 들어 15번째 무력 도발입니다.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신준명 기자![기자]네, 국방부입니다.[앵커]자세한 상황 전해주시죠.[기자]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7일) 북한이 동해 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군 당국은 해당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추정하고 비행거리와 고도 등 정확한 제원을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올해 들어 15번째 무력 도발입니다.북한은 사흘 전인 지난 4일 낮 12시 3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 미사일 1발을 쏘아 올리기도 했습니다.일반적으로 북한은 미사일 발사 이튿날 노동신문 등 관영 매체를 통해 미사일 발사 사실을 대대적으로 선전해왔습니다.하지만 지난번 발사 이후엔 이를 보도하지 않아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이 발사에 실패했을 가능성보다는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국민 양형체험 프로그램

대한민국 대법원 양형위원회 국민 양형체험 프로그램 웹사이트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석열아 뭐라 말해야지? 취임식날도 쏘겠는데. .

[속보] 북,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윤 취임 사흘 앞둔 '무력시위'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며 “미사일의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고도고 뭐고 이미 나왔음ㅋㅋㅋ 너무 대충 얘기해 우리나라는 비켜간것 같은데 🙄일본에 쏘려다 삑난걸까?🙄 저번에 미사일처럼ㅋㅋㅋㅋ

[속보] 북한, '尹 취임 D-3' 또 발사체 발사…탄도미사일 가능성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 전인 오늘 또다시 무력시위를 감행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후 북한이 동해상으로 아직 기종이 파악되지 않은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고 출입기자단에 공지했습니다. 좌표는 석열이가 알려줬잖아.

북한, '尹 취임 D-3' 또 발사체 발사…탄도미사일 가능성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 전인 오늘 또다시 무력시위를 감행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후 북한이 동해상으로 아직 기종이 파악되지 않은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고 출입기자단에 공지했습니다.

[2보] 북한, '尹 취임 D-3' 또 발사체 발사...탄도미사일 가능성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 전인 7일 또다시 무력시위를 감행했다.

북한, '尹취임 D-3'에 또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종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 전인 7일 또다시 무력시위를 감행했다. 🙄일본에 쏘려다 삑난걸까?🙄 저번에 미사일처럼ㅋㅋㅋㅋ

[속보] 북한, 함남 신포 해상서 SLBM 추정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 7분쯤 함경남도 신포 해상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윤석열 당선인의 취임을 사흘 앞둔 오늘, 북한이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또다시 발사했습니다.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 전인 오늘(7일) 또다시 무력시위를 감행했습니다.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 전인 오늘(7일) 또다시 무력시위를 감행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 4일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사흘만인데, 올해 들어 15번째 무력 도발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며 “미사일의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신준명 기자! [기자] 네, 국방부입니다. 통상 군 당국은 초기 탐지된 발사체 궤적 등이 단거리급 이상의 탄도미사일로 판단되면 수분 이내에 언론에 공지합니다. [앵커] 자세한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7일) 북한이 동해 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사는 북한이 지난 4일 낮 12시 3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지 3일 만이자, 올해 공개된 15번째 무력시위입니다.

군 당국은 해당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추정하고 비행거리와 고도 등 정확한 제원을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르면 이달 말쯤 7차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취임을 목전에 둔 윤석열 정부와 한미정상회담 등을 겨냥해 전략도발을 본격화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올해 들어 15번째 무력 도발입니다. 북한은 사흘 전인 지난 4일 낮 12시 3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 미사일 1발을 쏘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일반적으로 북한은 미사일 발사 이튿날 노동신문 등 관영 매체를 통해 미사일 발사 사실을 대대적으로 선전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번 발사 이후엔 이를 보도하지 않아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이 발사에 실패했을 가능성보다는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중국이 북의 잇따른 도발과 이에 대한 선전으로 인해 한·중 관계가 더 악화하는 것을 바라지 않아 자제를 요청하는 등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5일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핵 선제공격 가능성까지 공개적으로 언급했던 만큼 지난번 도발 보도 여부와 무관하게 앞으로 사흘 남은 윤석열 당선인 취임식, 또 이번 달 말 한미정상회담을 전후로 북한이 계속해서 연쇄 도발을 벌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

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